16일 호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배정남이 과거 하숙을 했던

하숙집 주인 할머니와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습니다.

어린시절 자신을 친손자처럼 돌봐줬던 하숙집 할머니와 재회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습니다.


이날 배정남은 하숙집 앞에서 문을 두드리며 "계세요?" 라고 물었지만

아무 대답도 들을 수 없었고

길을 지나가던 할머니들에게 "차순남 할머니 아세요?" 라고 물었지마

모른다는 대답만 돌아왔습니다.


예전 추억을 회상하며 동네 골목을 돌아다니던 중 배정남은 그곳에서 자신을

기억하는 동네할머니와 마주쳤고 동네 할머니들은 하숙집 할머니와 함께 살았던

배정남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이어 배정남은 동네 할머니들의 도움으로 하숙집 할머니 아들과 전화 연결에

성공하게 되지만 할머니가 거동이 불편해 진해에 있는 병원에 계신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마침내 할머니가 계신 병원으로 찾아가 배정남은

할머니를 만나기 전부터 눈물을 흘렸고 할머니는 배정남에게

"니가 그래 잘 됐다며. 나도 보고 싶었다" 고 말하며 반가워했습니다.

이에 배정남은 너무 미안하다 너무 늦게 왔다며 오열했습니다.








배정남은 "할머니 못봤으면 평생 한이 됐을 것 같다. 보니까 좋다"며 

"할머니가 잘 키워줘서 잘 컸다. 훌륭한 사람은 못 돼도 바르게 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배정남은 "초등학교 졸업식 때 꽃을 들고 오지 않으셨냐"라고 묻자

"꽃들고 갔었지 기억난다 친구랑 싸우고 "라고 말했습니다.


배정남은 "친구랑 싸우고 벌 세우는 거 엄마 없다고 이러는거냐" 라며

할머니가 편 들어주셨던게 기억난다"며 또 다시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이어 할머니는 "아들보다 더 예쁘다" 며 "너 좋다건 다 해주고 싶었다"며

애틋하게 바라봐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했습니다.


할머니는 또 "아들 하나 더 생겼다. 나 오래 살거다"라며 웃었고

배정남은 "나 까먹지 마라" 며 손을 꼭 잡았습니다.


배정남은 최근 이우새에 출연하여 부모님 이혼으로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자취를 할 만큼 힘든 과거를 보냈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배정남은 "초등학교 5,6학년때부터 하숙했다. 할머니가 키워주셨다.

할머니 손에 있다가 그때부터 혼자 컸다, 할머니의 사랑을 많이 받았다"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2018/12/13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2018마마 화사의상 논란 영상첨부

2018/12/12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작가 허지웅림프암 허지웅병명

2018/12/12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1대 100 강성태 공부비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