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산이가 SNS를 통해 신곡 '웅앵웅' 발표를 예고하며 워마드와 메갈을 저격했습니다.

산이는 3일 인스타그림에 #쿵쾅쿵 이제 곧 그분들이 몰려옵니다 

#웅앵웅 오늘 밤 유투브 최초 공개 란글을 재개하고 

웅앵웅 티저로 보이는 "워마드, 메갈은 사회악이다" 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는 

'2018 '브랜뉴뮤직 콘서트 영상'도 편집해 함께 올렸습니다







산이가 쓴 '쿵콰쿵 그분들이 몰려온다'는 극단적인 여성우월주의자들을 

온라인상에서 조롱할 때쓰이는 문장으로 여성혐오적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발표할 신곡 '웅앵웅'도 온라인 유행어로 원조는 '웅앵웅 쵸키포키'로 할 말이 없을때

'아무 말을 한다'는 의미를 담은 감탄사로 사용됐지만 일부 사이트에서

'여성을 가르치려는 남성'을 무시하는 용어로 쓰기 시작해 남성을 혐오하거나

비하하는 의미로 변질 됐습니다.







산이는 하루전인 2일 오후 브랜뉴뮤직 소속 가수들과 함께하는 

콘서트 '브랜뉴이어 2018'콘서트에서 관객들과 갈등을 빚었습니다.


산이는 지난달 반페미니스트 의미를 담은 '페미니스트'라는 

곳을 발표해 논란을 샀고 그 여파로 콘서트에 산이가 등장하자 공연장 분위기가

싸늘해졌습니다.  산이가 공연하는 내낸 야유가 쏟아졌고, 한 관객이 "산이야, 추하다"

라고 적힌 돼지 인형을 던졌습니다.

이를 주운 산이는 "여기 온 워마드, 메갈 니네한테 말하고 싶은 게 있다.

페미니스트 NO, 너넨 정신병, 오늘은 내 마지막 브랜뉴 콘서트"라며

워마드, 메갈과 함께 래퍼 제리케이까지 디스했습니다.

이어 워마드 메갈은 사회악 이라고 주장했고 산이는 이 글귀를 '웅앵웅'티저로

추정되는 영상에도 자막으로 넣었습니다.

래퍼 산이는 마지막 단체 무대에 등장하지 않았고

브랜뮤 뮤직 라이머 대표는 산이를 대신해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셨던 분이 계신다면 이 자리를 빌려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산이는 지난달 15일 '이수역 폭행 사건'과 관련해 편집된 영상을 올려,

남성측의 편을 일방적으로 들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후 '페미니스트' '6.9cm'라는 신곡을 연달아 발표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산이는 가사를 한 소절씩 해석하며

"여성을 혐오하는 것이 아니다"하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사그라 들지 않고 있습니다.



2018/12/03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이영자가족사기의혹

2018/12/03 - [생활정보] - 경동나비엔 온수매트 자발적회수 해당제품 회수절차

2018/12/03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손태영 mma논란 손태영아들특혜논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