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태영이 아들 논란에 이어 블랙핑크 담요 사건에 대해 재차 해명하고 

나섰습니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즈에 

시상자로 참석했습니다. 당시 손태영의 아들이 가수석에 앉아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특혜 논란에 휩싸였는데 논란은 이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손태영의 아들이 가수석을 빠져나갈때 보호자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아들이 사용하던

담요를 블랙핑크 멤버에게 전달하고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에 소속사측은 블랙핑크에게 담요를 준 사람은 현장작가였다고 전했습니다.

손태영의 소속사은 H8엔터테인먼트 측은 3일 아들을 가수석까지 안내해준 분이

현장 작가님이었다며 작가님이 블랙핑크 멤버한 분이 담요를 잃어버렸다고 찾아달란

요청을 해서 찾아 주신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룰희가 시상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해서 스태프분들에게 이를 볼 수 있는 곳이

있는지 물어봤고, 안내받은 자리에 앉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그 자리에 간 것이 아니다. 룩희는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고 해명했지만, 누리꾼들은 이같은 손태영 측의 해명에 의문을 표했습니다.

실제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하는 20분

남짓의 시간동안 가수석에 앉아 있어 해명과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작 손태영이 시상할 당시에는 아들과 조카가 자리에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정상 어쩔수 없이 아들과 함께 했다는 해명에도 

불가피한 상황이라면서 아들보다 어린 딸은 어디에 있으며, 조카까지 동행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의견입니다.


어느것 하나 속 시원하게 해명되지 않았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손태영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2018/12/03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손태영 MMA특혜의혹

2018/12/03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TV이야기] - 알함브라궁전의 추억 인물관계도 현빈 박신혜

2018/12/03 -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핫이슈] - 궁민남편 권오중아들 희귀병투병고백





+ Recent posts